최근 드라마를 보고 있습니다. 영화 / Ani / TV


저는 집중력이 떨어지는 편입니다.
특히 무언가를 보는데에 집중을 못하는 편입니다. 영화관에서도 영화에 집중하다가 
잠깐 딴짓이나 딴생각같은거 하고 드라마의 경우는 더더욱 그렇고요..
그래서 보통 영화는 아이맥스 3D로 봅니다. 집중하기 좋거든요..

그래서 드라마를 잘 안보는 편이죠 한편으로 끝나는게 아니고 계속 이어서 봐야 하니까요.
서른여섯해를 살아왔지만 정주행하는 드라마가 손에 꼽습니다.
지금까지 전편을 다 본 드라마는.... 하얀거탑이 유일한것 같습니다.
태조왕건도 보긴 했는데.. 전편을 다본건 아니고 대부분을 봤기에 대략적인 내용을 아는거고..

영화는 드라마 보다 좀 덜한편이어서 (한편에 끝나니까..)
보고싶은 시리즈 같은 경우는 극장 가서 보지만 보통은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런데 제가 요새 보는 드라마가 생겼습니다.
바로 위 포스터의 "대군사 사마의"입니다. 중화TV에서 방영을 했고 한달전쯤 종방이 됐습니다.

중국에서 잠깐 있었던 경험을 이야기 하자면 중국은 워낙 땅덩이가 크고 인구도 많고해서.
CCTV같은 중앙통신을 제외한 지역 방송국이 활성화가 되어있습니다.
자체적으로 제작하는 드라마도 많고.. 세트장 규모도 유니버셜 스튜디오까진 아니지만 대단지로 
조성되어있기도 해요

대군사 사마의는 중국 지역방송사중 하나인 강소위성TV에서 제작한 총 86부작 드라마입니다
1부는 사마의 - 미완의 책사라는 제목으로 국내에서 방영되었었고 원제는 대군사 사마의 군사연맹이죠.
1부가 총 42부작입니다. 위 포스터가 드라마주제에 가장 적합한 포스터라고 봅니다.

전쟁이나 이런 묘사는 보통 출정장면 아니면 등장인물의 대화로 끝나고 주요 주제는 정치싸움이죠.
삐끗하면 목이 날아가는 비정한 정치판을 드러낸 드라마입니다.

2부는 국내 명은 사마의2 - 최후의 승자, 중국원제는 대군사 사마의 호소용음 (호랑이는 포효하고 용은 울부짖음)
2부에선 제갈량의 북벌 그리고 그에 맞서는 사마의의 우주방어(...)를 다루면서 위나라 조정의 정치싸움과
사마가의 흑화를 다룹니다.

이 드라마가 다 장점만 있는건 아니고 사마의에 대한 평가를 너어어어무 후하게 해준게 단점이기도 하고요
CG 처리도 예전 SBS 연개소문 삼천궁녀 낙하씬 같은 느낌이지만 그럭저럭 봐줄만은 합니다.

사마의에 대한 평가는 부분부분 갈리지만 애초에 속이 검은 인물이었다가 역사의 평가인데.
여기선 정치싸움에서 궁지에 몰리고 몰리다 눈이 홱까닥 돌아서 흑화한걸로 묘사하기도 합니다.

저는 지금 1부는 정주행이 완료된 상태고 2부는 지금 10화까지 봤습니다.
중국 드라마 특성상 1편당 길이가 40여분 정도여서 집중하기 편합니다.
보통 하루에 3편정돈 보는듯.

지상파나 종편에서 한 드라마가 아니어서 알고 계신분이 많이 드물더라구요.
최근 출시된 중국드라마중에선 수작이니 한번쯤은 보시는것도 좋으실듯 합니다.
이것도 신삼국 처럼 더빙판으로 방영해주면 재미있을것도 같은데 그건 좀 아쉽네요.
이상 포스팅 마치고 물러갑니다.

PS.. 중화TV는 AV사무소를 재방영하라!~ 아니면 예전처럼 VOD 풀어주든가 ㅠㅠㅠㅠㅠ

덧글

  • 쇼미더머니 2018/07/09 13:43 #

    저도 기대하고 결제했는데, 이건 영.... ㅡㅡ;;

    사마의 띄워주기하고 조씨, 하후씨 일가 소인배로 비하하는 거 보기 힘들더라고요.

    2부는 어제 1편만 봤는데 그래도 돈내고 보는거니 열심히 보긴 해야겠어요.

    저는 1부 평점을 주라면 별 5개 중 2개반만 주고 싶습니다.

    인물 묘사를 너무 극단적으로 해버려 볼수록 거부감이 드네요.
  • FrontierJ 2018/07/09 14:23 #

    솔직히 조씨, 하후씨 일가중에 평가 좋게 나오는건 조조하고 하후현 뿐ㅋㅋㅋㅋㅋㅋ

    뭐 원래 중드가 주인공 보정이 심합니다.
    우리나라보다 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